한인소식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리얼 ID법 시행 1년 연기
올해 10월 예정 미뤄 내년 10월부터 실시
기사입력  2020/04/01 [05:06] 최종편집    크리스천비전
▲DMV.     © 크리스천비전


   연방 정부가 리얼 ID법 시행을 당초 예정됐던 올해 10월에서 1년 더 연기하기로 했다. 연방 국토안보부는 “리얼 ID법 시행을 당초 예정보다 1년 연기해 2021년 10월부터 적용하기로 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전국이 어려운 상황인 만큼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발표했다.


   지난 2005년 제정된 연방 리얼 ID법은 2001년 9.11테러 이후 테러리스트나 범죄자가 신분증을 위조 또는 도용하지 못하도록 각 주정부가 연방 정부의 기준에 맞춰 운전면허증 등 각종 신분증을 발급하도록 하고 있다.

   당초 오는 10월 1일부터는 공항이나 연방정부 관공서 출입 시 리얼 ID 또는 여권, 연방 정부가 공인하는 대체 신분증 등으로만 신분 증명이 가능해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시행일 전까지 상당 수 주민들이 리얼ID를 발급받기 어려운 상황이 되면서 결국 연방정부는 시행일을 1년 늦추기로 결정했다.

 

ⓒ 크리스천비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나 사진 이미지 무단도용시 법에 위촉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