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동행 >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능 기부
나눌수록 세상은 아름다워지고 더 큰 감사를 준다
기사입력  2019/11/08 [06:41] 최종편집    크리스천비전

 

▲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 이영훈 목사.     ©크리스천비전


   ‘재능 기부’라는 말이 있습니다. 자신이 가진 재능을 나 자신만을 위해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이들과 함께 나누는 새로운 기부형태를 말합니다. 프로보노(Pro Bono)라는 말로 널리 알려지고 있는 이 ‘재능 기부’야말로 재능을 선물로 주신 하나님께 온전히 감사하는 방법이며, 그 재능을 값지게 사용하는 것입니다.


   ‘한국의 폴 포츠’라 불리고 있는 최성봉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그는 3살 때 고아원에 맡겨졌다가 5살 때 고아원을 나와 껌팔이를 하며 10여 년 동안 홀로 노숙을 해야 했습니다. 죽고 싶은 날도 많았고 죽을 뻔한 날도 부지기수였고, 나이트클럽에 화재가 나자 불을 질렀다고 오해를 받아 칼에 맞고 산에 묻히기도 하고 바다에 던져진 적도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 삶을 살던 어느 날, 나이트클럽에서 껌을 팔다가 한 성악가가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세상에 저런 목소리도 있다니…’ 하며, 표현할 수 없는 설렘을 느꼈습니다. 성악을 배우기 위해 인터넷을 뒤지다가 찾아간 사람이 당시 대학생이던 박정소 단장이었습니다.


   그는 처음 만난 악단 단장에게, 무작정 노래를 가르쳐달라고 매달렸답니다. 박 단장이 부모님께 허락받았냐고 물었고, 그는 부모도 안계시고 돈도 없다고 하자, 믿을 수가 없었는지 그의 집을 방문해 보았답니다. 그때 그는 대전 시외버스터미널의 컨테이너 박스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이전까지 저는 공중화장실을 전전하며 그곳에서 새우잠을 자면서 살았습니다. 이곳은 아주 괜찮아요.” 이 말을 들은 이후, 박 단장은 아무 대가도 없이 최성봉 군을 가르쳤습니다. 자신의 재능을 나눈 것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성가지휘 하던 단장의 인도에 따라 교회에 출석하게 되었고, 예배를 드리다가 그는 ‘십자가에서 피 흘려 죽으신 예수님’을 만났습니다. 십자가 사랑을 체험한 후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검정고시에 도전하여 초등학교, 중학교 졸업 자격을 받고, 고교 진학을 위해 무작정 하나님께 기도하기 시작했고, 예고에 합격했습니다. 그리고 유명한 콩쿨에 나가 준우승까지 했습니다. 그때를 회상하며 최성봉 군은 이렇게 말합니다. “저는 자살하고 싶은 마음이 들 때마다 하나님을 찾았습니다. 십자가를 부여잡고 거기에서 들려오는 음성을 들으려 몸부림쳤습니다. 그렇게 십자가의 사랑으로 변화된 저는 이제 하나님께 원망이 아니라 감사의 기도를 드릴 수 있습니다. 이제 저는 껌팔이, 노숙자, 버려진 인생에서 희망의 증거가 되어 주님을 찬양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나에게 선물로 주신 재능은 무얼까요? 그것을 나누면 세상은 아름다워지고 더 큰 감사가 가슴에 넘치게 되는 것. 이것이 나눔의 행복이고 축복입니다.

<묵상>

   하늘에서 천사가 내려와 사람들에게 행복을 나누어주겠다고 모두 모이라고 했습니다. 사람들은 기뿐 마음으로 천사에게 달려갔습니다. 그런데 천사는 ‘행복 바구니’와 함께 ‘불행 바구니’도 한 개씩 나누어 주었습니다.  두 바구니를 받아든 사람들이 천사에게 항의했습니다. “행복을 나누어주겠다고 해놓고 왜 불행을 나누어 주는 것입니까?” 그러자 천사가 말했습니다. “행복과 불행은 서로 떨어질 수 없는 사이입니다.” “그리스도의 고난이 우리에게 넘친 것 같이 우리가 받는 위로도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넘치는도다”(고린도후서 1장 5절)


   “오 주님, 제 영혼이 바짝 야위였습니다. 당신을 먹지 않았기 때문입니다.”(십자가의 요한)

ⓒ 크리스천비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기사나 사진 이미지 무단도용시 법에 위촉됩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